자외선차단제 성분 아찔?…자외선차단제 고르기 팁?

오늘날의 태양은 예전과 다릅니다. 자외선이 예전보다 강해졌다는 것입니다. 그만큼 오존층이 많이 파괴되고 환경적 영향이 악화되었다는 것입니다. 뜨거워진 햇볕과 함께 자외선 차단에도 이젠 신경을 쓰야합니다. 자외선은 피부 노화를 촉진하는 주원인으로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는 콜라겐과 엘라스틴 섬유가 파괴되어 피부 탄력이 저하되기 쉽습니다. 겨울에도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야 합니다. 왜냐하면 겨울에는 흰 눈에 자외선이 또 한 번 반사돼 피부에 많은 자극을 주기 때문입니다. 그만큼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이 중요해졌습니다.

사람들이 선크림을 바르는 이유는 피부에서 자외선을 반사하는 방법으로 자외선을 막아내는데, 피부에 일종의 보호막을 씌워 자외선으로 인한 광노화를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일사량이 많은 계절에는 자외선 차단에 더욱 만전을 기해야 하지만 올바른 사용법을 알지 못해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를 떨어트리거나 피부자극, 백탁 현상 등으로 고민하는 경우가 많이 생깁니다. 자신에게 맞는 자외선 차단제 선택법과 올바른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 등을 알아둬야 합니다.

자외선은 피부 층을 파괴하고 주근깨나 기미 등을 발생시킬 수 있기 때문에 잡티 없는 하얀 피부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자외선 차단에 신경써서 관리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외선차단제-자외선 차단제 바른는 방법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 수시로 덧바르기 중요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올바른 방법은 메이크업 전 단계에 바르면 좋습니다.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은 무엇보다 눈 아래쪽 광대뼈와 콧등, 이마는 우리 얼굴 중 자외선을 가장 많이 받는 곳이므로 눈가부터 꼼꼼하게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눈의 아래쪽 광대뼈와 콧등, 이마는 얼굴부위 중에서 자외선을 가장 많이 받는 곳이므로 눈가부터 꼼꼼하게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어야 합니다. 어깨와 팔이 드러나는 옷을 입는 여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다면 데콜테와 어깨, 목, 팔, 손에도 차단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수시로 덧발라 자외선 차단을 해야 합니다. 자외선 공격에 약한 어깨와 등, 팔뚝 그리고 데콜테에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발라 주름과 기미, 검버섯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때에는 적당량, 꼼꼼히, 수시로 등 3가지를 기억하면 도움이 됩니다. 500원짜리 동전만큼 짠 후 최대한 균등하게 펴 바르고 이후 2~3시간마다 덧발라주면 좋습니다.

자외선 차단 위해서는 UVA-UVB 차단이 중요
자외선을 피해야 하는 이유는 피부 노화를 촉진시키기 때문입니다.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해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합니다. 이는 UVA와 UVB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한 것입니다. UVB는 일 년 중 봄철에 급격히 강해지고 가을이 되면서 그 강도가 약해집니다. 그런데 우리는 추위를 막느라 겨울 내내 온몸을 꽁꽁 싸매고 있었던 탓에 봄이 되면 햇빛을 거부감 없이 받기 쉽습니다. 하지만 주의해야 합니다.

겨울 동안 피부는 멜라노좀을 만들지 못해 햇빛을 막을 준비를 하지 않은 상태라 더욱 치명적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UVB가 가장 센 시간인 오전 10시~오후 2시 사이에는 노출을 자제하는 것이 기미와 잡티가 생기지 않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또한 UVA는 UVB와 달리 일 년 열두 달 그리고 일출부터 일몰까지 고르게 피부 표면에 침투하기 때문에 겨울철이나 새벽, 초저녁이라도 방심해서는 안 됩니다. UVA를 막기 위해서는 매일 보호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젊고 건강한 피부를 만드는 방법입니다.

자외선 차단제 위해서 데콜테와 어깨-목 뒤도 발라야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은 무엇보다 눈 아래쪽 광대뼈와 콧등, 이마는 우리 얼굴 중 자외선을 가장 많이 받는 곳이므로 눈가부터 꼼꼼하게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어깨와 팔이 드러나는 옷을 입는 여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다면 데콜테와 어깨, 목, 팔, 손에도 차단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 공격에 약한 어깨와 등, 팔뚝 그리고 데콜테에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발라 주름과 기미, 검버섯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자외선 차단제는 햇볕에 노출되기 30분 전에 미리 발라야 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말 그대로 차단제라서 에센스처럼 피부 속 깊이 흡수되는 것이 아니므로 기초화장 맨 마지막 단계에서 문지르지 말고 피부 결을 따라 부드럽게 펴 발라 보호막으로 남아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법, 외출 30분 전 꼼꼼히
자외선 차단제는 UVA, UVB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데 원칙적으로 피부가 햇볕에 노출되기 전 30분 전에 미리 발라야 합니다. UVA는 UVB와 달리 일 년 열두 달, 아침부터 저녁까지 피부 표면에 침투합니다. 따라서 겨울이나 새벽에도 자외선 차단제는 꼭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자외선 차단제의 경우 보호막이므로 피부 속 깊이 흡수시켜야 하는 것이 아닙니다. 기초화장 맨 마지막 단계에서 너무 오래 문지르지 말고 피부 결을 따라 겉에 부드럽게 발라주어야 합니다.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법, 성분 알고 바르면 좋아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자외선 차단제를 무기 또는 유기 성분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무기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A 차단에 효과적이지만 백탁현상이 일어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유기 자외선 차단제는 무기 차단제에 비해 백탁현상은 없으나 민감한 피부에는 자극적일 수 있습니다.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는 무기+유기 성분으로 이루어진 차단제입니다. 현재 시중에서 판대되는 대부분의 형태가 이와 같습니다.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법 핵심은 T존 공략?
사람의 얼굴 중 자외선을 가장 많이 받는 곳은 광대뼈와 콧등, 이마로 일명 T존이라 불리는 곳입니다. T존부터 꼼꼼하게 잘 발라야 자외선의 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선크림을 바를 때에는 뭉치거나 하얗게 보이는 백탁 현상을 없애기 위해 톡톡 두들기며 발라주는게 좋습니다. 만약 바깥활동으로 인해 땀을 많이 흘리는 경우 선크림이 쉽게 지워지기 때문에 한두시간 간격으로 발라주는 게 좋습니다.

자외선 차단제 실내 실외 다른 제품 사용
자외선 차단제는 햇빛의 자외선으로 피부의 잡티나 각질, 트러블, 노화를 유발하는 것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에는 가벼운 실외 활동에는 SPF10~30, PA++ 제품을 사용하는 게 효과적이며 장시간 야외할동을 할 시 SPF 30~50, PA+++ 제품을, 일상생활에서는 PA++, SPF 15 정도의 자외선 차단제 제품이 적합합니다. 특히 자외선 차단제를 올바르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먼저 기초 스킨 케어를 한 뒤 자외선 차단제를 얼굴에 고르게 펴 바르고, 자외선은 눈가의 피부를 처지게 하기 때문에 반드시 발라주는 것이 좋으며 외부에 관계없이 한두 시간마다 덧바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메이크업 베이스 겸용, 워터프루프 타입 제품, 스프레이 타입 등이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 선택 기준과 선크림 바르는 법?
기미, 주근깨를 미리 없애는 방법에 따라 썬크림과 선블록 등의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주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좋은 자외선 차단제를 구매할 때는 SPF와 PA 지수가 높은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썬크림의 유효 기간은 1년 정도이기 때문에 유통 기한을 잘 살펴보고 구입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또한 다양한 종류의 추천 순위를 참고하는 방법도 있는데, 눈 시림과 여드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피부 타입에 맞는 순한 선크림을 선택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지성 피부는 유분기 없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건성 피부는 유, 수분 밸런스를 적절하게 유지할 수 있는 촉촉한 워터 프루프 선크림을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바르는 순서는 스킨, 로션 등의 기초 화장품을 발라준 후 사용하는 것을 추천하며, 맨 피부에 바르게 될 경우 얼굴에 묻어있던 먼지나 노폐물이 섞일 수 있어 간단한 기초 스킨 케어 후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지속 시간이 제품마다 다르므로 잘 알아보고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 SPF 높다고 좋을까?
SPF(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을수록 자외선 차단에 효과적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무조건 SPF가 높다고 해서 좋은 것은 아닙니다. 지수가 높다고 해서 자외선이 100% 차단되는 것은 아니며, SPF 수치가 높을수록 화학적 흡수제 성분이 증가해 피부에 자극을 줄 수도 있으므로 노출예상시간을 고려해 상황에 적절한 제품을 사용하는게 좋습니다.

자외선 차단 효과를 높이기 위해 과도한 양을 바르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차단 효과가 안정되게 나타나려면 한번에 많은 양을 바르기 보다는 적당량을 여러 번 겹쳐 두드리며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 피부에 좋은 음식 4가지?
미국의 한 건강·의료 정보 사이트에서 피부에 좋은 식품 4가지를 소개했습니다. 먼저 시금치는 영양소가 풍부한 대표적인 음식으로 철분, 엽산, 엽록소, 마그네슘, 비타민A, 비타민C, 비타민E, 섬유질, 식물성 단백질 등이 풍부해 몸에 다양한 영양을 공급합니다. 또한, 시금치에 포함된 각종 피타민이 항산화 작용으로 피부 건강을 돕습니다. 빨간 피망은 하루 필요량 이상의 비타민 C가 함유돼 있고, 식이섬유와 비타민 B6 역시 풍부합니다. 특히 주름살을 예방하고 피부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드는 카로티노이드가 많이 포함돼 있어 피부의 젊음을 유지하는데 좋습니다.

연어는 스트레스나 불안감, 우울증 등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는 음식입니다. 또 심장, 뼈, 뇌의 건강을 지키는 역할을 하는 비타민 D의 하루 필요량을 채워줍니다. 오메가-3 지방산도 풍부해 여드름 피부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샐러리는 비타민 K를 공급해 혈액순환을 돕고 고혈압을 낮춰줍니다. 또한 스트레스 수치를 낮추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편두통이나 피부개선에도 도움을 줍니다.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방법, 피부타입도 고려 제품 선택
자외선 차단제를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SPF지수, 사용량, 성분 등과 함께 피부 타입을 고려해 제품을 선택하면 좋습니다. 건성 피부는 수분 함량이 높은 에센스나 크림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를, 피지 분비량이 많은 지성 피부는 산뜻한 오일프리 형태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면 보다 도움이 됩니다. 특히 최근에는 피부톤 보정, 프라이머 등 메이크업에 도움이 되는 기능부터 유해요소를 차단하는 안티폴루션 효과까지 멀티 기능을 겸비해 편리성을 높인 제품들도 속속 출시되고 있는 만큼, 용도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면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가 피부에 직접적으로 달라붙는 것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각종 먼지나 미세먼지 등 노폐물이 피부 표면에 엉켜 모공을 막거나 피부 트러블을 유발하지 않도록 자외선 차단제 사용 후에는 꼼꼼한 세안이 필수적입니다.

자외선 차단제 2시간마다 수시로 덧발라야
사람들은 햇볕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올바른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에 대해서는 정확히 모르고 있습니다. 첫 번째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은 자외선 차단 지수(SPF)가 ’30’ 내외의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입니다. 자외선 차단 지수(SPF)는 UVB에 대한 차단 정도로 UVB는 여름에 특히 강하며 선번(색소침착), 홍반을 일으킵니다.

다음으로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은 햇빛에 노출되기 30분 전에 충분한 양을 바르는 것입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말 그대로 차단제라서 에센스처럼 피부 속 깊이 흡수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바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햇빛에 노출된다면 높은 차단 효과를 보지 못하게 됩니다. 또한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은 2시간 정도 지나면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가 떨어지기 시작하므로 2-3시간마다 다시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법은 자외선 차단제의 차단지수를 맹신하지 않는 것입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도 모자나 양산 등으로 직접 햇볕을 쬐는 것을 피하고, 반사 효과가 있는 메이크업을 하면 더욱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미용에 관심이 있는 여성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남녀노소 구분 없이 누구나 사용해야 하며, 여름뿐만 아니라 사계절 모두 사용하도록 권장되고 있습니다.

무기 혹은 유기, 자외선 차단제 원리 어떻게 다를까
자외선 차단제는 성분에 따라 무기 또는 유기 자외선 차단제로 나뉩니다. 무기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을 반사시켜 차단하는 ‘자외선 산란제’로서 자외선을 물리적으로 직접 차단하기 때문에 바르는 즉시 자외선을 반사시키는 장점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사용되는 성분은 티타늄디옥사이드, 징크옥사이드 등이 있습니다. 하지만 피부 흡수 없이 표면에서 차단하기 때문에 피부 부담이 적은 편이나 백탁 현상이 나타나거나 자칫 답답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유기 자외선 차단제는 피부 표면에 도달하는 자외선을 흡수해 열 에너지로 분산 시키는 화학 필터의 ‘자외선 흡수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사용되는 성분은 옥시벤존, 아보벤존 등이 있다. 백탁 현상이 적으며 사용감이 가볍다. 반면 자외선 흡수 후 변성될 때 나오는 부산물로 인해 피부가 예민한 경우가 자극이 생길 수 있으므로 본인의 피부타입을 고려해서 사용하면 된다. 최근에는 유기와 무기를 적정 비율로 혼합하여 백탁 현상은 줄이고, 자외선 차단력은 높이는 등 각각의 장점만을 결합한 자외선 차단제가 출시되고 있으니 눈여겨 보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