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꼬불꼬불 왜?…라면 맛있게 끓이는 법 깜짝 비법?

라면은 등산이나 술안주 삼아 아니면 분식점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식품입니다. 얼큰한 맛에 밥을 곁들이면 영낙없는 별미가 되고 맙니다. 이런 간편성과 독특한 맛으로 남녀노소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하지만 라면은 한때 콩나물, 어묵과 함께 서민 음식의 대명사였습니다. 그런데 요즘에도 남녀노소 즐기는 인기식품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참으로 라면을 즐겨먹습니다. 라면과 관련된 통계를 보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소비량이 74.1개(2014년 기준)나 됩니다. 라면 소비 총량 기준으로는 중국이 444억 개, 인도네시아 135억개, 일본 55억 개에 이어 한국은 36억개로 7위에 해당합니다. 하지만 일인당 소비량은 압도적인 세계 1위입니다. 베트남(55개), 인도네시아(53개), 태국, 말레이시아(45개)와 라면 종주국인 일본(43개) 보다 훨씬 많습니다.

라면-라면요리-라면 잘 끓이는법

라면 한 그릇의 위로…서민 배고픔 달래준 라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유독 라면을 많이 먹습니다. 얼마나 많이 먹었던지 라면이 나온 지 어언 30년 이상이라는 세월이 흐르면서 그동안 280억 개, 10조 6천억 원어치나 팔렸습니다. 지금까지 팔린 라면의 면발을 모두 이으면 지구에서 태양까지 5번이나 왕복할 수 있는 엄청난 양입니다

이런 사회적 배경 덕분에 국내 라면산업은 폭발적으로 성장해왔습니다. 지난해 라면시장 규모는 2조원을 넘어설 정도입니다. 한국은 또한 세계 최대의 라면 수출국입니다. 연간 4만8801톤을 수출해 2억800만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습니다. 1963년 식량난을 해소하려고 일본에서 들여 온 라면이 효자산업이 된 것입니다.

꼬부랑 면발의 정체…섬유나 실의 종류가 아니었어?
1963년 9월 15일 이 땅에 라면이 출시된 날입니다. 라면이 출시될 당시 에피소드도 많았습니다. 면이라는 이름 때문에 사람들은 실로 착각한 것입니다. 그런데 실이 아니고 먹을 것이라고 하니 식품 가게 앞에 모인 사람들이 고개를 갸우뚱 할 수 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아마도 면이라는 이름 때문에 섬유나 실의 종류라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한국 대표 간식 라면의 고향은 일본
라면은 1958년 일본의 한 식품 회사에서 만들어졌습니다. 일본인 사업가가 간편하게 요리하고 오래 보관할 수 있는 음식을 연구하던 중, 국수를 기름에 튀겨 건조시키는 방법을 개발한 것입니다. 처음엔 양념이 면에 더해진 형태였다가 몇 년 뒤 가루 스프가 만들어져 봉지에 첨가됐습니다.

그랬던 라면이 우리나라에 선보이게 된 것은 1960년대 초입니다. 당시 삼양식품 사장이 우연히 서울 남대문 시장에 들렀다 길게 늘어선 줄을 보게 된 것입니다. 미군이 먹다 버린 음식으로 만든 꿀꿀이죽을 사 먹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때 그 사장은 몇 년 전 일본에서 시식했던 라면을 떠올리고 정부를 설득해 설비 지원을 받고, 일본에서 라면 기계 2대를 들여오게 됩니다. 그래서 1963년 9월 15일, 우리나라에도 라면이 비로소 선보이게 된 것입니다. 당시 라면 가격은 단돈 10원이었습니다.

서민 음식의 대명사 라면, 수출로 외화벌어주는 효자산업
라면은 한때 콩나물, 어묵과 함께 서민 음식의 대명사였습니다. 어렵고 힘들었던 시절 라면은 ‘보릿고개‘를 넘는데 일조를 했습니다. 그랬던 라면이 오늘날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찾습니다. 그 덕분에 국내 라면산업은 폭발적으로 성장해왔다. 지난해 라면시장 규모는 2조원을 넘어섰다. 한국은 세계 최대의 라면 수출국이기도 합니다. 4만8801톤을 수출해 2억800만 달러를 벌어들였습니다. 1963년 식량난을 해소하려고 일본에서 들여 온 라면이 효자산업이 된 것입니다.

라면 1개 면발 한 줄로 이으면 48m
라면은 대개 60㎝ 길이의 면발 80가닥을 합쳐 만듭니다. 한 줄로 이으면 48m가 됩니다. 라면을 곱슬곱슬하게 하는 것에도 과학의 원리가 적용됩니다. 라면을 꼬불꼬불하게 만드는 것은 첫째는 부피를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둘째는 면을 튀기는 과정에서 기름을 흡수하고 수분을 빨리 증발시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 셋째는 끓일 때 면발 사이로 뜨거운 물이 골고루 순환돼 빨리 익습니다. 넷째는 젓가락으로 집기가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꼬불꼬불한 모양이 시각적으로 입맛을 돋우기 때문입니다.

라면이 꼬불꼬불한 이유…긴 면발 담으려면 곡선이 편리
라면이 꼬불꼬불한 이유는 크게 세가지로 이야기를 할 수 있습니다. 그 첫 번째가 좁은 공간(면적)에 많은 부피의 면발을 담으려면 아무래도 직선보다는 곡선으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라면 한 개에 담겨있는 총 면발의 길이는 56m 정도 됩니다. 이렇게 긴 라면 면발을 담기 위해서는 곡선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라면 면발을 꼬불꼬불하게 하는 두번째 이유는 보존기간을 오래 할 수 있도록 하고 또한 조리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게 해 준다는 것입니다. 라면은 지방 등 영양가를 높이면서 유통과정에서 보존기간을 오래 지속하기 위해서 면발을 꼬불꼬불하게 합니다. 이는 튀김공정에서 빠른 시간에 많은 기름을 흡수하여 튀겨지도록 수분증발을 도울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므로 곡선형이 유리하다고 합니다. 또한 라면을 조리 시 꼬불꼬불한 사이로 뜨거운 물이 들어가 조리시간을 보다 짧게 해주기도 한답니다.

세 번째가 미학적 효과 때문입니다. 미학적 관점에서 살펴볼 때 유선형이 아무래도 시각과 미각에 더 잘 어울린다는 점과 꼬불꼬불해짐으로서 유통과정 상의 파손을 방지하고 취급하는데 있어서 편리하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습니다.

라면이 꼬불꼬불한 이유?…라면에 숨은 과학적 원리
첫째는 부피를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둘째는 면을 튀기는 과정에서 기름을 흡수하고 수분을 빨리 증발시키는데 도움이 됩니다. 셋째는 끓일 때 면발 사이로 뜨거운 물이 골고루 순환돼 빨리 익습니다. 넷째는 젓가락으로 집기가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꼬불꼬불한 모양이 시각적으로 입맛을 돋우기 때문입니다.

라면의 유통기한은 보통 5개월입니다. 라면에는 방부제가 들어가지 않습니다. 음식을 변질시키는 미생물이 번식하려면 수분이 12%를 넘어야 합니다. 라면의 면에는 수분이 6%, 수프는 6-8%, 건더기 수프도 6-8%이기 때문에 방부제가 필요 없습니다.라면은 대개 60cm길이의 면발 80가닥을 합쳐 만듭니다. 한 줄로 이으면 48m가 됩니다. 라면을 곱슬곱슬하게 하는 것에도 과학의 원리가 적용됩니다.

‘라면’에 대한 오해와 진실…찬밥 넣으면 맛있어
흔히, 라면엔 찬밥을 넣는 게 맛있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일리가 있는 이야기입니다. 원리는 이렇습니다. 밥이 식으면 수분이 날아가는데 삼투압 원리에 따라, 찬밥이 라면 국물을 더 빨리 흡수하기 때문입니다.

라면에 대한 오해와 진실…라면 수프에 MSG는 없어
라면에 대해 오해와 진실이 있습니다. 라면 수프엔 화학조미료, MSG가 들어 있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주요 라면 제조사는 MSG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흔히 MSG 덩어리로 오해받는 수프는 멸치, 다시마, 버섯 등 천연 식품 추출 재료로 만듭니다. 음식을 변질시키는 미생물이 번식하려면 수분이 12%를 넘어야 합니다. 라면의 면은 수분이 6%, 수프는 6~8%, 건더기 수프도 6~8%이기 때문에 방부제가 들어가지 않습니다. 또 수프는 멸치·다시마 등 천연 식품에서 추출한 재료로 만들기 때문에 MSG는 들어가지 않습니다.

라면에 대한 오해와 진실…양은냄비에 끓여야 맛있어
라면을 제대로 즐기려면 짧은 시간에 조리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면이 더 쫄깃쫄깃하고 불지 않기 때문입니다. 양은냄비는 열 전도율이 높기 때문에 라면이 빨리 익습니다. 라면을 맛있게 먹으려면 양은냄비에 끓이는 게 좋습니다.

라면에 대한 오해와 진실…라면 끓일때 라면 먼저? 수프 먼저?
라면을 끓일 때 라면을 먼저 넣는게 좋을까요, 아니면 수프를 먼저 넣는게 좋을까요. 각각 장점이 있습니다. 수프를 먼저 넣으면 염도가 높아져 상대적으로 물이 높은 온도에서 끓기 때문에 면이 쫄깃쫄깃해지는 장점이 있고, 라면을 먼저 넣으면 수프의 양념과 향신료의 향이 느리게 증발합니다.

라면보다 수프를 먼저 넣으면 염도가 높아져 상대적으로 높은 온도에서 라면물이 끓습니다. 수프를 먼저 넣으면 면이 쫄깃쫄깃해 지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수프의 양념과 향신료의 향이 빨리 증발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따라서 라면을 먼저 넣을지 수프를 먼저 넣을지 고민된다면 조리법에 따라 끓이는 것이 가장 맛있습니다.

라면 맛있게 끓이는법, 물 조절 잘하고 냄비사이즈 중요
라면을 맛있게 끓이는법은 요리법을 잘 지키는 것입니다. 우선 물의 양을 잘 조절해야 합니다. 물은 어림짐작이 아닌 정량을 지키는 것이 좋습니다. 어림짐작으로 할 경우 물이 지나치게 많이 들어가 싱겁거나, 혹은 물이 부족해 짤 수도 있습니다. 냄비 사이즈도 중요합니다. 라면 하나가 딱 들어갈 만한 적당한 크기가 좋습니다. 냄비가 지나치게 클 경우 수분이 빨리 증가하면서 수분을 흡수하지 못할 수도 있고 작을 경우 면발에 수분이 충분히 베어들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라면을 끓일때 수프 넣는 시기가 고빈됩니다. 라면을 먼저 넣어야 할지 아니면 수프를 먼저 넣어야 할지 고민하는데 취향과 편의에 따라 선택하면 됩니다. 다만 수프는 면을 넣기 전에 먼저 넣고 끓여야 분말수프가 물에 녹아 일정한 농도로 맞춰질 수 있으며 면발은 풀어 주지 말고 그대로 끓여야 좀 더 꼬들꼬들한 맛이 살아납니다. 라면에 달걀을 넣을때는 완전히 풀어서 익히면 국물 맛이 부드러워집니다. 이는 단백질이 염분을 흡수하기 때문입니다. 본래 라면 맛을 살리고 싶다면 그대로 익혀서 끓이면 좋습니다.

그린누리 관련 글
라면 명암? 라면역사 맛있어?¨라면요리 레시피 꿀팁
라면 스프는 물끓기전? 끓은 다음?…라면 꼬불꼬불한 이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