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에 좋은 모과차 깜짝 효능…모과차 만드는 법 꿀팁

날씨가 추워지면 모과차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납니다. 모과는 여러가지 영양분을 고루 함유하고 있어 우리 몸에 좋습니다. 대표적으로 사포닌, 사과산, 구연산, 플라포노이드, 비타민C 등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특히, 환절기 감기 예방과 피로 회복에 매우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모과는 불고기와 궁합이 잘 맞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모과가 육류의 잡내를 없애주준다고 합니다. 모과차는 기관지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어 수시로 마시면 감기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감기에 좋은 모과차 어떻게 만드는 것일까요. 모과의 효능은 무엇이며 모과차를 어떻게 만들어야 모과의 효능을 제대로 살릴 수 있을지 알아봤습니다.

모과-모과차-모과차의 효능-모과차만들기

모과차 만드는 법, 모과가 감기에 좋아
모과에는 여러 가지 성분이 있지만 사포닌·구연산·비타민C·플라보노이드 등이 풍부해 피로를 회복시키고 감기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모과를 흔히 한방에서 ‘목과’라고 하는데 열이 많고 신맛을 내며 근육을 이완하고 풀어 주는 작용을 합니다. 이러한 성분 덕에 신경통·근육통·빈혈 등의 치료에도 좋습니다.

하지만 모과의 효능은 오히려 일부 사람에게 독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모과는 따뜻한 성질을 지니는 식품으로, 열이 많은 사람의 경우 모과를 자주 섭취하면 오히려 변비가 올 수 있습니다. 또, 소변을 농축해 양을 적게 하므로 신장 질환이 있는 사람에게도 좋지 않습니다.

모과차 만드는 법, 근육 아플 때 마시면 좋아
모과는 신맛과 떫은맛이 많아서 한꺼번에 많이 먹을 수는 없어 얇게 썰어 설탕이나 꿀에 넣어 모과차를 만들어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모과차는 끓는 물에 모과를 넣고 맛이 우러나도록 달인 다음, 설탕이나 꿀을 넣어서 달달하게 마시게 됩니다. 모과차는 감기나 몸살의 예방 목적으로 먹기도 하지만, 근육을 많이 쓰거나 등산하고 나서 근육이 아플 때 마시기도 합니다.

근육통 완화 기능 덕택에 약으로 개발되기도 했습니다. 모가는 빠른 진통효과와 함께 근골격을 강화하는 효능이 있습니다. 모과는 또한 연골조직을 부드럽게 해서 디스크에 주사제로 투여하면 통증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음이 밝혀진 바 있습니다. 생쥐를 대상으로 실험했을 때 단백성 관절염에서 부종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된 바 있습니다.

모과차 만드는 법, 대추와 함께 물에 넣고 달여 마셔
모과차 만드는 법 중 재료 및 분량은 말린 모과 1/2개, 대추 8개, 물 6컵, 꿀(설탕) 적당량, 잣 1큰술입니다. 모과차는 약 3㎜ 두께로 썰어서 하루 반쯤 물기를 말린 모과를 대추와 함께 물에 넣고 맛이 우러나도록 달여서 기호에 맞게 설탕이나 꿀을 넣고 마시는 음료입니다.

모과차 만드는법은 우선 모과를 깨끗이 씻어 길이로 4등분한 다음, 3㎜ 두께로 얇게 저며 썰어 채반에 말려서 쓰거나, 말리지 않은 생것 그대로 사용합니다. 그런 다음 주전자에 준비한 모과와 대추를 분량의 물과 함께 넣고 모과의 향과 맛이 우러나도록 푹 달입니다. 마지막으로 고운 체에 걸러 찻잔에 따르고 꿀을 섞은 후, 채 썬 대추와 잣을 띄워 내면 됩니다.

모과차 만드는 법, 모과를 건강하게 먹는 방법
모과는 만성화된 기침에 특히 좋습니다. 구토, 설사, 신경통 등에도 효과적입니다. 모과차를 꾸준히 마시면 기침, 감기는 물론 술 마신 후 술독 해소에도 좋습니다. 특히, 기침이 잦은 어린이에게 꾸준히 마시면 도움이 됩니다. 모과를 약용으로 사용할 때는 한번에 5~10g을 달여서 마시거나 가루약 형태로 먹습니다.

모과술은 근육이나 관절 통증에 효과적입니다. 이때 모과를 넣고 술을 담글 경우에는 반드시 3개월 지나 모과를 건져내는 것이 좋습니다. 모과씨 속에는 시안화수소(청산)가 들어 있기 때문에 많이 먹으면 두통, 현기증이 날 수 있습니다. 심한 경우는 의식불명, 호흡 정지 같은 중독증상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모과차 만드는 법, 모과와 꿀 절여 한달 후 마셔
모과차를 만들기 위해서는 재료가 필요합니다. 4인분 기준으로 모과 300g 짜리 2개와 설탕 300g, 물 3분의2 컵, 꿀 1숟가락 등이 필요합니다. 모과차를 만드는 방법은 모과를 깨끗이 씻어 물기를 없애고 4등분으로 썹니다. 씨 부분을 도려내고 채를 썰거나 납작하게 썹니다.

모과를 설탕에 버무려 병에 눌러 담고 여분의 설탕으로 위를 덮습니다. 냄비에 같은 양의 설탕과 물을 넣고 불에 올려 젖지 말고 끓입니다. 설탕이 녹은 후에 물엿이나 꿀을 넣어 10분 정도 약한 불에 끊이고 식혀 시럽을 만듭니다.

2~3일이 지나 모과가 설탕에 절여져 병 윗부분에 공간이 생기면 시럽을 병에 붓습니다. 대략 한 달이 지나면 먹을 수 있습니다. 모과는 껍질 부분에 향이 나는 성분이 많기 때문에 껍질째 담그는 것이 더 좋습니다. 또한 백설탕을 사용하면 모과 특유의 향을 살릴 수 있습니다.

모과차 만드는 법, 추위에 좋은 구기자차 감잎차
추위로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계절에는 한방차가 우리 몸에 좋습니다. 추위가 오면 면역력에 도움이 되는 한방차로는 구기자차, 감잎차 솔잎차, 산수유차, 들깨차 등이 있습니다. 구기자 열매에는 비타민과 루틴 등이 풍부하게 들어 있으며, 필수 아미노산도 8가지나 들어있다. 구기자는 콩팥을 보호하고 간에도 좋다. 또 폐 기능을 좋게 하고, 항산화 물질이 많아서 노화 방지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감잎차의 감잎에는 비타민C가 풍부한데, 열에도 잘 파괴되지 않습니다. 비타민C는 감기와 당뇨병, 고혈압 등 성인병에 유익한 영양성분입니다.

모과차 만드는 법, 추위에 좋은 솔잎차 들깨차
솔잎차는 뇌와 근육이 피로하거나 몸의 저항력이 낮아졌을 때 효과가 있습니다. 솔잎에는 무기질이 풍부해 피로 해소에 좋고, 비타민A와 C, 칼슘, 인, 당질도 많이 들어있다. 이런 성분 덕분에 고혈압, 동맥경화 등에도 도움이 됩니다. 산수유에는 유기산, 비타민 등이 풍부합니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산수유 열매는 당뇨병, 고혈압, 관절염, 콩팥 계통에 좋고 정신을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들깨차에 주재료인 들깨에는 비타민E와 F가 풍부하고 식물성기름 성분이 많기 때문에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게 하는 등 피부 관리에 좋습니다. 지방 단백질 탄수화물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면역력을 높여주는 기능도 합니다.